로그인 | 회원가입

 
작성일 : 21-11-02 19:04
“미래가 겁나요”… 기후우울 덮치자, Z세대는 출산도 포기했다
 글쓴이 : 노랑천사
  추천 : 4   무덤 : 2  
http://www.wkb.co.kr/bbs/board.php?bo_table=fun&wr_id=1208644
인류 생존 위협하는 기후우울증가뭄·홍수 등 기후 변화 트라우마 시달려

만?16~25세?56%가 “인류 망했다” 답해
기성세대가 보인 방관적 태도에 실망감
저출산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번지기도
서구사회에선 출산파업 운동까지 등장
“탄소중립 달성 등 근본적인 해결책 필요”




초등학교 6학년 박시연(12)양은 어느 날 밤 창문을 바라보다 문득 불안한 마음이 들어 잠을 이루지 못했다. ‘빙하가 다 녹아서 북극에 있는 바닷물이 불어나 우리 가족이 있는 곳까지 덮쳐 오면 어떡하지?’ 갑자기 덮쳐 온 두려움에 몸까지 떨렸다. 부모님께 불안을 털어놓은 뒤에야 조금씩 진정이 됐다. 시연이는 “이 상태로는 길게는 제가 할머니가 됐을 때, 짧게는 제가?40대만 돼도 지구 멸망 수준의 기후변화가 나타날 거라 생각해요.” 시연이의 걱정은 늘어만 간다.

기후변화는 물리적·신체적 영향뿐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최근에는 기후우울증(Climate?Depression) 또는 기후불안증(Climate?Anxiety)이라 불리는 증상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기후우울증이란 지금까지 기후 대응에 실패한 원인 등을 이유로 더이상 희망이 없다고 느끼거나, 극심한 기후변화에 대해 불안해하는 증상을 말한다. 최근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심리학자들의 정식 연구도 진행되는 추세다. 해외에서는?TV드라마 소재로도 활용되고 있다.

특히 환경문제에 감수성이 높은 젊은 세대는 기후변화에 심리적 영향을 크게 받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지난해?10월 청소년?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청소년의?88.4%가 기후변화가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걱정한다고 답했다. 초등학교 5학년 이성아(11)양도 기후변화에 대한 불안함을 드러냈다. “제가?60대가 돼도 기후변화가 나아질 것 같지 않아요. 지구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많아지지 않는다면 기후위기로 살기 어려워지는 날이 더 가까워지지 않을까요.” 시연이와 성아는 지구를 걱정하는 마음에 대한민국 아동총회 부산동구 대회에서 기후환경을 주제로 결의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기후우울증은 이미 전 세계 청년에게 일어나고 있다. 지난 9월 영국 배스대 등 6개 대학이?10개국의 만?16~25세 청년 1만명을 공동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60% 가까이가 기후변화를 극도로 걱정한다고 답했다.?45% 이상은 기후변화에 대한 불안이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고?56%는 ‘인류가 망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뭄, 홍수, 산불 등의 기후변화를 겪으면서 삶의 터전을 위협받은 아이들은 ‘기후위기 트라우마’에 시달리도 한다. 가장 안전해야 할 안식처인 집이 더이상 안전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다.?2019년 고성 산불을 겪은 정민서(15)양과 방글라데시 홍수 피해자인 마리아 아크터(15), 볼리비아에서 가뭄에 시달리는 루스 칠레노(16) 등 서울신문이 인터뷰한 아이들도 마찬가지였다.

기후위기에 대한 불안감은 저출산에도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지난 7월 투자자들에게 보낸 분석보고서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아이를 낳지 않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으며 실제 출산율 저하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경고했다. 아이를 낳지 않음으로써 지구온난화를 막으려는 청년들이 있는가 하면 세상에 나올 아이가 겪어야 할 극심한 기상이변과 기후위기가 걱정돼 출산을 꺼리는 사람들도 있다.

http://naver.me/FZJr8Za0
추천 : 4
무덤 : 2

헉! 이건 퍼가야 해!

 
곧회원될꺼임^^ 21-11-02 20:14 추천 : 1 무덤 : 1
 223.x.x.62 답변 삭제  
언론 탓이지 c벌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추천 무덤
[공지] 베스트 게시판 신설(추천시 베스트로 이동됩니다) 웃겨봐
1079656 신박한 액상 비누 사용방법 아자 01:05 0 0
1079655 요즘 초딩들 사이의 최고의 욕 vosvos12 00:35 0 0
1079654 소니도 진출하는 전기차 시장에 삼성이 진출 안하는 이유 00:22 0 0
1079653 신랑측 내빈 하객 입장하십니다 jojo5442000 00:20 0 0
1079652 동북공정에 하드카운터가 된 국가. 유롱 00:07 0 0
1079651 중국 편의점 강도 제압 몽실이 00:07 0 0
1079650 배달 끊기 챌린지. jojo5442000 00:06 0 0
1079649 택배기사한테 갑질한 연대생 ºㅅº 00:05 0 0
1079648 신입이 파티션 안쪽 꾸며도 되냐고 물어보길래.... milri 01-23 0 0
1079647 논리 천재들이 모여있는 사이트 01-23 0 0
1079646 남자들이 살면서 몇번 우는지 모르는 이유. tiggerpiglet 01-23 0 0
1079645 내 방에 들어온 날벌레 특징. 퓨아 01-23 0 0
1079644 세상물정 모르는 삼성전자 직원. 애정결핍 01-23 0 0
1079643 대한민국 인구중 1%도 안된다는 부류. 쁘롱샷 01-23 0 0
1079642 제목만 보고 비웃었다가 누군가에겐 현실이 됐을 법한 영화. 채홍기 01-23 0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