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작성일 : 18-05-17 01:49
저녁 회식
 글쓴이 : 하늘비짱 (121.x.x.61)
  추천 : 0   무덤 : 0  
http://www.wkb.co.kr/bbs/board.php?bo_table=fun&wr_id=966135

어느 회사에 공처가가 한사람 있었다. 

하루는 갑자기 회식이 잡혀.. 
집에 말도 못하고 회식자리에 가게 되었다. 

모두가 건배도 하며.. 
식사를 하고 있는데.. 
아내에게서 전화가 걸려 왔다. 

사장님까지 동석한 자리라.. 
받을 상황이 아니라서 받지않고.. 그냥..문자로 급하게 
저녁식사만 하고 간다고 보냈다. 

그래도 전화가 끊임없이 오자.. 
폰을 꺼버릴 수 밖에 없었다. 

겁은 났지만.. 집에 가서 사실을 이야기를 하면 그정도는 이해해 줄거라 믿었다. 

저녁 회식을 마치고.. 2차를 가자는 것을 끝내 뿌리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아내가 뺨을 때리기 시작했다.. 
무지 맞았다..아팠다.. 
내가 그렇게 잘못한 건가..?! 

아내는 폰을 보여주며.. 
나에게 사실을 말하라고 다그친다. 
?






.
.
.
.
.
.
.
.
'폰 액정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저년만 먹고 갈께..!!!" ㅋㅋ

'우리 모두 철자에 신경씁시다~'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습니다..



1.gif

추천 : 0
무덤 : 0

헉! 이건 퍼가야 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추천 무덤
[공지] 베스트 게시판 신설(추천시 베스트로 이동됩니다) 웃겨봐
866067 독특한 헤어스타일 완성 광주꼬맹 14:04 0 0
866066 한국의 주사실력 카내가쟈 13:03 0 0
866065 말레이시아전 이후 드립 모음 애정결핍 12:18 0 0
866064 ㅇㅎ) 하체가 강화된 처자 niceman 08-17 1 0
866063 인류가 풀 수 없는 문제 장종원 12:12 1 0
866062 기린으로 살기 힘들어 VS 악어로 살기 힘들어 Y 12:11 0 0
866061 회색 홀복 페루니아 08-17 2 0
866060 ㅇㅎ) 추억의 구잘 투르수노바 나아아나 00:26 2 0
866059 ㅇㅎ) 상위 1프로 뒤태 다기런그야 00:50 2 0
866058 전직 체조선수 싸라싸 01:15 2 0
866057 하늘에서 반짝이는 것 페루니아 11:12 0 0
866056 인턴 사원이 너무 귀엽다 복도는우리땅 11:11 0 0
866055 런닝맨 애청자들도 채널 돌렸다는 장면. 멍멍멍 10:41 1 0
866054 대륙의 짝퉁 ㄴㄷㅍㅁ 10:05 0 0
866053 호텔 서비스가 끝내줘요 HaHaHe 10:05 0 0


   1    2    3    4    5    6    7    8    9    10    


최근 댓글